휴레이포지티브와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분석 기반 맞춤형 만성질환 관리 정밀의료 모델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밀의료는 환자의 진료정보 유전정보 생활습관정보 등을 분석해 개인의 특성에 맞는 진단 및 

치료를 제공하는 의료분야다. 양사는 유전체 정보와 생활습관정보 등을 분석해 만성질환의 개인 맞춤형 관리를 위한 정밀의료 모델을 개발키로 합의했다. 


우선 개인 유전체 정보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축적되는 생활습관정보를 점검해 '질병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또 유전자형에 따른 생활 속 맞춤형 건강관리, 질병 예방 모델도 연구한다.


이를 위해 신테카바이오의 슈퍼컴퓨터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PMAP'과 휴레이포지티브의 만성질환 생활습관 중재프로그램인 '헬스 스위치' 앱을 도입한다. 


양사는 '당뇨병 환자 맞춤관리 모델 개발'을 통해 정부의 한국인 10만명 유전체 분석 정밀의료 코호트 구축사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는 "인구 고령화에 따라 사회적으로 부담이 높은 만성질환 분야가 정밀의료에서 특히 주목받고 있다"며 "만성질환 관리에 관한 정밀의료 모델을 실용적인 기술로 개발하고 검증하는 것이 중장기적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휴레이포지티브는 최근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과 당뇨병 환자의 검사 결과와 처방전의 진료정보를 제공하는 'S진료노트' 앱을 출시한 바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원문출처:  바로가기